HOME > 참여마당 > 향기로운 법문

 
작성일 : 19-05-31 11:11
금강경육조해 (차례 및 서문)
 글쓴이 : 청운
조회 : 114   추천 : 0  

                                          차 례

  1. 법회인유분                       2. 선현기청분                 3. 대승정종분

  4. 묘행무주분                       5. 여리실견분                 6. 정신희유분

  7. 무득무설분                        8. 의법출생분                  9. 일상무상분

 10. 장엄정토분                      11. 무위복승분                12. 존중정교분

 13. 여법수지분                      14. 이상적멸분                15. 지경공덕분

 16. 능정업장분                      17. 구경무아분                18. 일체동관분

 19. 법계통화분                      20. 이색이상분                 21. 비설소설분

 22. 무법가득분                      23. 정심행선분                 24. 복지무비분

 25. 화무소화분                      26. 법신비상분                 27. 무단무멸분

 28. 불수불탐분                      29. 위의적정분                 30. 일합이상분

 31. 지견불생분                      32. 응화비진분

 

 서문(序文)

 대저 금강경이란 무상으로 종을 삼고, 무주로 체를 삼고, 묘유로 용을 삼음이라.

 달마스님이 서쪽에서 오심으로부터 이 경의 뜻을 전하여 사람들로 하여금 이치를 깨달아 견성케 하시나, 다만 세상 사람들이 자성을 보지 못하므로 견성의 법을 세운 것이다. 세상 사람들이 만약 진여본체를 깨달아보면 곧 방편으로 법을 세울 필요가 없음이라.

 

- 중간생략 -

 지금의 세상 사람들이 몸 밖에서 부처를 찾고 밖을 향해 경을 구하고 안으로 청정심을 발하지 아니하며 안으로 경을 지니지 않은 것을 염려함이라.

  - 중간생략 -

 무엇을 이름하여 경인가하면, 경은 길이이니 성불의 도로라. 범부중생이 그길에 이르고자 하면 안으로 반야행을 닦아 응하여 구경에 이르거니와 만약, 다만, 능히 읽고 설하되 마음으로 행을 의지하지 아니하면 자신의 마음에 곧 경이 없음이 되고, 실답게 보고 실답게 행하면 자신의 마음에 곧 경이 없음에 곧 경이 있음이 되니, 그러므로 여래께서 이경의 이름을 금강반야바라밀이라 하신 것이다.